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尹, 이태원참사 1주기 추모대회 안 간다…“정치집회”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이태원 참사 1주기를 맞아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시민추모대회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6일 “유가족들이 마련한 추모 행사로 생각했는데 야당이 개최하는 정치집회 성격이 짙다”며 불참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대통령실 참모진들은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 대통령에게 시민추모대회 참석을 건의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국 이를 건의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앞서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는 지난 18일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실을 함께 찾아가는 것이 진정한 애도”라며 “10ㆍ29 이태원 참사 1주기 시민추모대회에 윤석열 대통령을 정중하게 초청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 행사가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이 공동 주최한다는 점을 들어 사실상 ‘정치집회’에 해당한다는 내부 판단을 내렸다.

민주당은 최근 ‘이태원참사 1주기 시민 추모대회 참석 요청의 건’이라는 제목의 사무총장 명의 공문을 전국 17 시·도당에 내려보냈다. 해당 공문에는 “참사 1주기를 맞아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및 시민대책회의와 우리 당의 공동 주최로 시민추모대회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적혀있다.

이에 따라 대통령실 참모들이 이 행사에 참석할지도 불확실하다. 내부적으로 ‘정치집회’로 규정한 이상 대통령실 참모가 행사에 공식적으로 참석하는 것도 모양새가 자연스럽지 않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1주기를 앞두고 관련 메시지를 낼지 여부도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판 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