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의대 자퇴생 78%가 지방대…의대도 ‘지방 기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지난해 상위권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자퇴한 학생의 78%가 비수도권 소재 의대에 다녔던 것으로 나타났다. 의대 정원이 대폭 늘어날 경우 비수도권 의대의 이탈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5일 뉴스1이 종로학원과 함께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22학년도 의대 중도탈락 규모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비수도권 지역 27개 의대의 중도탈락 인원은 총 139명이었다.

전국 39개 의대 중도탈락 인원(179명)의 77.7%에 해당하는 규모다.

그에 비해 서울에 소재한 9개 의대의 중도탈락 인원은 31명(17.3%) 경기·인천 소재 의대는 9명(5.0%)으로 적은 편이었다.

2022학년도 비수도권 의대 선발 인원(2017명)이 전국(3013명)의 66.9%를 차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체 인원 대비 비수도권 의대 중도탈락자는 수도권보다 더 많은 수준이다.

중도탈락자 가장 많은 대학은 광주에 소재한 조선대 의대로 15명에 달했다. 이어 원광대(전북) 14명, 한양대(서울) 10명, 연세대 미래캠퍼스(강원)·고신대(부산) 각 9명, 충남대(대전) 8명, 충북대(충북) 7명 등 순이었다.

중도탈락자가 가장 적은 곳은 성균관대로, 1명도 없었다. 서울대와 가톨릭대(서울) 건국대 글로컬캠퍼스(충북) 동아대(부산) 을지대(대전)는 중도탈락자가 1명씩이었다.

비수도권 의대에서 중도탈락 인원이 더 많이 발생한 데는 ‘반수’가 주요 이유로 꼽힌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방 의대에서의 중도탈락이 특히 정시모집으로 입학한 학생들에게 집중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 News1ⓒ News1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점수가 최상위권인 학생들이 정시모집으로 비수도권 대학에 합격한 뒤 다시 ‘간판이 좋은’ 대학병원이 있는 상위권 의대로 재진입하려는 경향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임 대표는 “정시모집에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의대가 수능 1~2문제 정도 차이로 갈리기 때문에 최상위권 학생들은 충분히 비수도권 의대에서 수도권으로 재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중도탈락 사유에는 학사경고, 유급 등도 포함되지만 의대의 경우 자퇴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조선대의 경우 중도탈락 15명 가운데 14명이 예과 과정에서 자퇴했다. 나머지 1명은 본과 과정에서 유급·제적됐다.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이 1000명가량 대폭 확대되면 이 같은 비수도권 의대의 중도탈락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임 대표는 “향후 의대 정원이 확대되고 특히 비수도권 의대 정원이 늘어날 경우 의대 간 이동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필수의료 대책
獨, 중증 환자만 대형병원 응급실 이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