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항저우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중국인들의 ‘핫플’이다 [항저우VPN]

중국 항저우 시후(서호) 근처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항저우/이준희 기자

중국 항저우 시후(서호) 근처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항저우/이준희 기자

상하이임시정부보다는 덜 알려졌지만, 중국 항저우에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있었다. 1932년 4월29일 윤봉길 의사가 상하이 훙커우공원(현 루쉰공원) 의거를 벌인 뒤 임시정부는 일제 추적을 피해 항저우에 1932년 5월부터 1935년 11월까지 머물렀다. 이를 시작으로 임시정부는 1940년 9월 충칭에 도착할 때까지 항저우-전장-창사-광저우-류저우-치장을 거치는 ‘대장정’을 벌인다. 항저우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는 중국 지역 정부의 노력으로 건립됐다. 항저우시는 2002년 8월 중국 중앙 정부 승인을 받아 2005년 4월부터 복원 공사를 벌였다. 대지 면적 211㎡, 연건평 423㎡ 규모의 2층 벽돌 목조 건물로 2007년 11월 문을 열었다. 건물은 전시관으로 쓰이고, 입장료는 무료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이곳을 떠난 지 72년 만이다. 당시 한국 언론은 임정 청사가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교육의 성지이자 관광명소가 될 전망”(연합뉴스)이라고 썼다. 하지만 실제 임정 청사는 오히려 중국인들이 많이 찾는 명소가 됐다. 항저우의 상징인 시후(서호)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이 좋은 데다, 중국 ‘국가급 항전 시설 및 유적지’에도 지정된 덕이다. 중국 관계자는 “하루에 1000명 가까이 찾을 때도 있는데, 대부분 중국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에스엔에스(SNS) 샤오홍슈에 올라온 항저우 임정 청사 관련 게시글들. 샤오홍슈 갈무리

중국 에스엔에스(SNS) 샤오홍슈에 올라온 항저우 임정 청사 관련 게시글들. 샤오홍슈 갈무리

더욱이 최근에는 항저우 임정 청사가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내 가장 인기 있는 에스엔에스(SNS) 중 하나인 ‘샤오홍슈’ 등에서 이곳 임정 청사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과 영상이 많은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다. 청사의 건축 양식이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간 덕이다. 유명 인플루언서가 올린 게시글을 본 중국인들이 호기심에 청사를 찾았다가, 전시관에 들러 항일 운동 시기 역사를 공부하는 식이다. 그렇다면 중국 쪽은 한국 독립운동을 어떻게 소개하고 있을까? 전시관 설명과 안내문 등을 보면, “한국 독립운동은 세계 민족해방운동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라며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후 한반도와 중국의 동북지역, 나아가서는 전 중국과 구소련 원동지역을 중심으로 세계 각지에서 항일독립운동을 전개했다”고 적혀있다. 또 “(한국 독립운동이) 세계가 주목하는 국제 반파시즘 진영 속의 한 갈래 대오로 성장했다”고 명시했다. 김구와 임시정부 인사들의 피신을 도와 1996년 대한민국 건국훈장을 받은 추푸청(저보성·1873∼1948) 등 중국인들을 소개하는 공간도 있었다.
왕유천(오른쪽)과 그의 어머니가 29일 중국 항저우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항저우/이준희 기자

왕유천(오른쪽)과 그의 어머니가 29일 중국 항저우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항저우/이준희 기자

임정 청사에서 29일 만난 왕유천(14)과 그의 가족은 이곳에 오기 전까지는 항일 운동 시기 한국과 중국의 협력에 대해 “잘 몰랐다”고 했다. 항저우에 살지만 샤오홍슈에서 본 게시글 덕분에 관심이 생겨 이번에 처음 임정 청사를 찾았다는 왕유천은 “코로나19 이전에는 한국 학교와 교류가 있어서 서로 교환학생 형식으로 문화도 교류하고 공부도 같이했다”라며 “앞으로도 중국과 한국이 우애의 관계를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했다. “문화, 정치, 교육의 중심지인 서울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하며 수줍게 웃는 왕유천의 어깨 뒤로, 항저우 임정 청사를 찾는 중국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항저우/이준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