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서울대 “조민 장학금 802만원 환수”…曺 “요청한 적도 없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자신이 서울대 동문회 산하 장학재단 관학회에서 받은 장학금을 환수하는 것과 관련해 “애초에 제가 요청한 적도 없는 장학금”이라며 “요청한다면 기꺼이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유홍림 서울대 총장은 전날(24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 씨의 환경대학원 입학 취소 절차를 마무리한 뒤 장학금 환수도 요청할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이에 조 씨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국정감사에서 제가 미등록 제적된 학교까지 언급하다니 놀랐다”며 “서울대 환경대학원 학적을 포함한 모든 학력은 제게 아무 의미가 없고 해당 장학금은 애초에 제가 요청한 적도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휴학 당시 관학회에 전화해 휴학했으니 받은 장학금을 돌려주겠다고 했으나 관학회에서 그런 절차가 없다고 했다”며 “만약 관악회에서 절차에 따라 환수를 요청한다면 기꺼이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조 씨는 2014년 1학기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입학하면서 관악회에서 총 802만 원의 장학금을 수령했다. 이후 2학기던 9월 30일 부산대 의학전원 합격자 발표가 났고 서울대 측에 휴학계를 냈다. 현재는 미등록 제적 상태다.

2023 국정감사
국정감사장 호출된 탕후루…“당 함유량 줄이려 노력해야”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