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서울 하천변서 두 다리 잘린 새끼고양이 사체 무더기 발견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사천구 주변 하천에 널부러져 있는 고양이 사체들. 사단법인 서로같이동물동행 카페 캡처

서울의 한 하천 부근에서 심각하게 훼손된 새끼고양이 사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사단법인 서로같이동물동행본부(서동행) 공식 카페에 ‘사천교 아기고양이 5마리 집단 살해사건-민원요청’이란 제목의 글이 지난 23일 게시됐다.

제보자 A씨는 지난 18일 오후 1시쯤 손주와 서대문구 남가좌동 사천교 주변을 산책하던 중 훼손된 새끼고양이 사체 네 구와 다리가 잘린 채 울고 있는 새끼고양이를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총 4구의 사체 중 3구는 다리가 절단된 상태였고, 나머지 사체 한 구는 밟혀 죽은 것으로 보인다고 글에 적었다.

새끼 고양이 사체에 다리가 잘려 있다. 사단법인 서로같이동물동행 카페 캡처

또 사체 주변에 잘린 고양이 다리가 방치돼 있었고, 다른 사체 입 안에는 구더기가 가득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사체 옆에서 울고 있던 새끼고양이는 뼈까지 절단된 다리가 간신히 붙어 있는 상태였다고 A씨는 전했다. A씨는 발견 직후 이런 상황을 다산콜센터와 서대문구청에 신고했다. A씨는 그러나 당일 오후 6시쯤 사건 현장에 다시 들렀으나 여전히 사체 처리와 구호활동 등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숨이 붙어 있던 고양이를 구조했지만 끝내 숨졌다고 했다.

두 다리가 잘린 채 울고 있던 새끼고양이. 사단법인 서로같이동물동행 카페 캡처

A씨는 이번 사건이 16~17일 예초 작업 과정에서 발생했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사건 당일 예초작업을 직접 목격했으며, 이튿날인 19일에도 사건 인근 장소에서 예초작업이 진행됐다는 주장이다.

서동행 측도 현장 조사를 통해 16일부터 작업자 6~7명이 손이나 기계로 예초작업을 했다는 관계자 증언을 확보했다고 알렸다.

서동행 측은 카페 공지를 통해 “20일 구청에 신고했더니 담당자가 ‘고양이 때문이냐’고 묻고는 ‘이번 주 사천교에서는 예초작업이 없었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자에게 ‘예초작업 중 고양이들이 죽었다는 사실을 입증하라’는 요구도 했다”고 비판했다.

서동행은 또 “시·군·구청은 동물학대 방지에 대한 법적 의무가 있다. 예초작업 때문이 아니라 동물학대자 소행이라 해도 지자체가 신고를 받고도 늑장 대응해 고양이들을 죽음으로 이르게 한 책임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현재 서대문구청 홈페이지에는 이 사건 진상을 규명하라는 글이 수십건 올라와 있다.

구청 관계자는 “구청에서도 현장 조사를 통해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며 “그 무렵 사천교 부근 예초 작업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예초 작업을 한 업체 작업자 등에게 문의했을 때는 문제가 없었다고 했고 CCTV 영상을 확인했을 때도 고양이가 다치거나 하는 장면이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예초작업이 없었다는 답을 들었다는 서동행 측 주장에 대해선 “하천을 관리하는 부서가 아닌 다른 부서로 (제보자의) 연락이 왔고 소통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방유경 인턴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