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포항, 울산 추격 실패…갈 길 바쁜 수원FC·서울도 무승부

포항-울산, 포항스틸야드서 0-0 무승부
수원FC-서울, 1골씩 주고 받으며 비겨
프로축구 K리그1 2위 포항스틸러스가 1위 울산현대와 승점 차를 좁히지 못했다. 갈 길 바쁜 수원FC와 FC서울도 승점을 1점씩 나눠 가졌다.

포항과 울산은 30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2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포항은 11경기 무패 행진(5승6무)을 이어갔지만 울산과 승점 차를 좁히지 못했다. 리그 2위 포항은 15승13무4패 승점 58점을 기록했다. 울산은 20승6무6패 승점 66점으로 리그 1위를 지켰다.

홈팀 포항은 전반 공세 속에도 골을 넣지 못했다. 전반 30분 제카가 때린 왼발 중거리 슛은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전반 32분 제카가 몸싸움 끝에 공을 따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슛 동작 전에 울산 수비수 임종은을 넘어뜨리는 반칙을 한 것으로 판정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제카는 아쉬움에 머리를 감싸 쥐었다.

포항은 공격 숫자를 늘리며 선제골을 노렸지만 전반은 득점 없이 끝났다.

0-0 상황이 이어지자 김기동 포항 감독은 후반 12분 홍윤상을 투입하며 선제 득점 의지를 드러냈다. 홍윤상은 후반 38분 골키퍼 키를 넘기는 오른발 중거리 슛을 때렸지만 공은 크로스바에 맞고 나왔다.

울산 역시 바코 등을 앞세워 역습을 시도했지만 골을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 포항 오베르단이 찬 중거리 슛은 울산 조현우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경기는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났다.

같은 시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FC서울전 역시 1-1 무승부로 끝났다.

강등권 탈출을 위해 승점이 급한 수원FC는 승점을 1점만 추가했다. 수원FC는 8승6무18패 승점 30점으로 강등권인 리그 10위에 머물렀다.

파이널A(1~6위) 확정을 위해 승리가 절실했던 서울도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서울은 12승11무9패 승점 47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선제골은 홈팀 수원FC가 넣었다. 서울 공격수 김신진이 자기 진영 페널티박스 안에서 유니폼을 잡아당기는 반칙을 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수원FC 로페즈가 후반 28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로페즈의 시즌 첫 골이었다.

서울은 후반 35분 1-1 동점을 만들었다. 기성용이 기습적으로 때린 왼발 중거리 슛이 수원FC 수비수 맞고 꺾이며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양 팀은 승점 3점을 따기 위해 공방을 이어갔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이승우가 서울 골문 바로 앞에서 찬 오른발 슛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후반 막판 서울 일류첸코가 코너킥 공격 때 시도한 헤더슛도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