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프랑스 검찰, '러시아 재벌과 자금 세탁 의혹' LVMH 아르노 회장 수사

▲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


명품 제국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이 러시아 사업가와 함께 부동산 거래를 통해 돈세탁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검찰과 금융당국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지시간 29일 AFP 통신에 따르면 파리 검찰청은 억만장자인 아르노 회장이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 재벌) 니콜라이 사르키소프와 자금 세탁을 한 의혹을 잡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수사는 프랑스 금융정보국(Tracfin)이 주도하고 있으며, 실제 범죄가 있었는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수사 관계자는 AFP 통신에 말했습니다.

전날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금융정보국을 인용해 사르키소프가 2018년 10∼12월 한 개인으로부터 알프스 고급 리조트 지역 쿠르쉬벨의 부동산 14채를 1천600만 유로, 우리 돈 약 228억 9천만 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금융정보국은 이 부동산 거래가 프랑스, 룩셈부르크, 키프로스에 본사를 둔 회사들을 거쳐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르키소프는 동시에 '라 플레쉬'라는 회사를 통해 이 지역의 다른 부동산 3채를 한 회사로부터 220만 유로, 우리 돈 약 31억 4천만 원에 추가 매입했는데, 이 회사의 실소유주 역시 사르키소프로 드러났습니다.

사르키소프 본인이 자신에게 부동산 3채를 판매한 셈입니다.

아르노 회장은 사르키소프가 이런 거래를 할 수 있도록 그의 회사 중 한 곳을 통해 1천830만 유로, 우리 돈 약 261억 8천만 원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르노 회장은 더 나아가 그해 12월 20일 자신의 회사들을 통해 '라 플레쉬' 지분 전체를 사들여 결과적으로 사르키소프가 사들인 부동산의 실질적인 수혜자가 됐다고 르몽드는 보도했습니다.

금융정보국 수사관들은 르몽드에 "이런 식의 거래는 자금의 정확한 출처와 실질적인 수혜자, 즉 아르노를 숨기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쿠르쉬벨에 '슈발 블랑' 이란 호텔을 가진 LVMH 측은 르몽드에 사르키소프와의 거래를 인정하며 "슈발 블랑 호텔이 확장을 위해 인접 부동산을 인수한 것으로, 모든 거래는 엄격히 법을 준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