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민주 “대통령이 전제군주냐…모욕 말고 영수회담 응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을 향해 “진정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겠다면 야당을 모욕하지 말고 영수회담에 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이재명 대표 영수회담 제안을 ‘떼쓰기’라고 평가절하하자,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 제안이 ‘격에 맞지 않는다’며 비판한 것을 두고 “대통령이 무슨 전제군주인가. 언제까지 조작 수사를 핑계로 야당 대표를 모욕할 것인가”라고 따졌다.

박 대변인은 이어 “법원 영장 기각에도 여전히 이 대표에게 족쇄를 채우려는 여당의 무도한 정치공세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지난 1년 반 동안 야당과의 대화를 거부한 채 ‘방탄’만 외치며 정치공세를 해 온 것은 바로 국민의힘”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만나지도 대화하지도 않으며 ‘도와달라’고 하는 것이 무슨 협치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 달라는 것이 협치인가”라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는 민생을, 협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내에서도 윤 대통령이 영수회담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여야 대표 회담에 조금의 진정성이라도 있었으면 단식 때 찾아갔어야지, 영수회담 방해도 가지가지”라며 “대통령도 옹졸함과 두려움을 버리고 회담에 응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윤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고물가 고금리로 국민과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정쟁은 멈추고, 민생 안정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보자는 취지다.

그러자 국민의힘은 “장관 탄핵, 총리 해임 건의는 물론이고 정쟁으로 국회를 멈춰 세운 채 산적한 민생법안을 묶어 놓고서 뜬금없는 떼쓰기식 영수회담 제안을 하는 건 앞뒤도 맞지 않을뿐더러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민주당을 향해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에 대해 치열한 논의를 하자고 했던 국민의힘 제안에 먼저 답하는 게 순서”라고 쏘아붙였다.

윤 대통령이 이 대표 제안에 응할 가능성은 현재로서 높지 않아 보인다.

대통령실은 이 대표 제안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누리 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