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미 '셧다운' 파국 3시간 전 임시예산 통과

▲ 미 임시 예산안 상원 통과 순간


미국 의회가 연방 정부 '셧다운' 3시간 전 45일간의 임시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셧다운 사태는 여야가 타협을 모색할 시간을 벌었습니다.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이 새롭게 제안한 임시예산안은 현지시간 30일 하원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지지에 힘입어 가결됐습니다.

이어 이날 밤 9시쯤 상원에서도 찬성 88표, 반대 9표로 가결됐습니다.

임시예산안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자정 전 서명함으로써 발효됐습니다.

임시예산안은 공화당 강경파들이 요구해온 예산 대폭 삭감안은 반영하지 않고 동결하는 내용을 담았지만, 공화당 반대가 많은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은 반영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바이든 대통령이 요구한 재난 지원 예산 160억 달러 증액은 전면 수용했습니다.

공화당의 강경한 이민 정책 관련 요구는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오는 11월 17일까지 연방 정부 예산을 기존 수준으로 동결하는 내용을 담았다.

공화당 강경파들이 요구해온 예산 대폭 삭감안은 반영하지 않은 것이다.

또 공화당 반대가 많은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은 반영하지 않은 대신 바이든 대통령이 요구한 재난 지원 예산 160억 달러(약 22조원) 증액은 전면 수용했다.

공화당의 강경한 이민 정책 관련 요구는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임시예산안은 미국민 일상과 미국 및 세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셧다운 사태를 피해야 한다는데 미국 여야가 막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극적으로 처리됐습니다.

미국 의회가 예산안 본안 처리까지 45일의 시간을 더 벌었지만, 우크라이나 지원 문제 등을 둘러싼 이견이 분명해 협상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도 예상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에 240억 달러, 우리 돈 32조 원 규모의 대 우크라이나 추가 지원안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해왔으나 전쟁 장기화로 피로도가 쌓이면서 공화당 강경파를 비롯해 일부 국민의 반대 기류가 예전보다 커진 상태입니다.

(사진=A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