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코리안 가이’ 황희찬, ‘리그 1위’ 맨시티 침몰시켰다

맨시티 감독, 경기 전 위협 상대 언급하면서
황희찬을 ‘그 코리안 가이’라고 짚어 이목 끌어
우려했던 대로 황희찬 결승골에 리그 전승 깨져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를 무너트렸다.

울버햄프턴은 지난달 30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 EPL 7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초반 분위기는 울버햄프턴이 가져갔다. 전반 13분 후벵 디아스가 자책골을 넣은 것. 이어 후반 13분 훌리안 알바레스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승부의 균형이 잡히는 듯했으나 후반 21분 황희찬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박스 안에서 때린 슈팅이 상대 수비에 막혔으나, 팀 동료 마테우스 쿠냐의 도움을 받아 다시 한 번 슈팅했다. 이번에는 정확하게 맨시티 골망에 꽂혔고, 결승골이 됐다.

이날 승리로 울버햄프턴은 1승1무4패의 상황에서 분위기를 반전했고, 리그 6경기 전승을 달리던 맨시티는 발목 잡혔다. 황희찬이 리그 선두 맨시티를 잡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울버햄프턴 공격진에 대한 칭찬을 한 바 있다. 페드로 네투, 쿠냐 등을 칭찬하면서 황희찬도 언급했다. 다만 황희찬 이름을 발음하기 어려웠던 것인지, 정보는 있지만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지 ‘그 코리안 가이(the korean guy)’라고 짚었다.

공교롭게도 ‘그 코리안 가이’가 맨시티를 무너트렸다. 이후 ‘로이터’, ‘팀 토크’ 등 복수 외신은 “그 코리안 가이가 맨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었다”고 주목했다.

울버햄프턴 역시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황희찬의 골 소식을 전하며 ‘그 코리안 가이’라며 과르디올라 감독의 워딩을 인용하기도 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매서운 골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리그뿐 아니라 컵대회에서 벌써 5골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