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이원호·김보미, 일본 꺾고 사격 혼성 10m 공기권총 동메달 수확

희귀병 이겨낸 이원호, 대회 두 번째 메달
이원호(KB국민은행)와 김보미(IBK기업은행)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격 혼성 10m 공기권총 동메달을 합작했다.

이원호와 김보미는 30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혼성 10m 공기권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의 모리카와 세이지-야마다 사토코를 16-8로 눌렀다.

지난 28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던 이원호는 대회 두 번째 메달을 추가했다. 이원호는 당초 총을 쏘던 오른팔이 고등학교 시절 알 수 없는 이유로 떨림 증상을 보이자 왼손 사격으로 전향했다. 피나는 노력 끝에 태극마크를 달고 메달 사냥을 하고 있다.


김보미는 아시안게임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남녀 30발씩 쏘는 본선에서 이원호(290점)와 김보미(284점)는 574점을 챙겼다.

본선 점수 1, 2위를 차지한 인도(577점), 중국(576점)이 금메달 결정전으로 직행했다. 이란(575점)에 이어 4위를 마크한 한국은 5위 일본(574점)과 동메달 결정전으로 향했다.

금메달 결정전 진출을 아쉽게 놓친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찌감치 차이를 벌려 나가며 일본을 압도하고 메달을 손에 넣었다.

[항저우=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