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이기흥 회장 "박인비 IOC 선수위원 최종 후보 경쟁률 13:1"

▲ 박인비


IOC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IOC 선수 위원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린 이가 180명이 넘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중국 항저우에서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IOC가 전 세계에서 추천한 선수위원 후보 검증과 심사를 시작해 내년 2월에 마칠 예정"이라며 "후보 수가 180명이 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최종 후보는 14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8월 공개 면접을 거쳐 유창한 영어 실력을 바탕으로 여자 골프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박인비를 우리나라의 최종 후보로 선발했습니다.

박인비는 미LPGA 투어에서 21승을 거두고 4대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해 명예의 전당에도 가입한 '살아있는 전설'입니다.

또 골프가 116년 만에 올림픽 종목으로 부활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최초의 '골든슬램'도 이뤘습니다.

박인비는 내년 7∼8월 2024 파리 올림픽 기간 참가 선수를 상대로 진행하는 IOC 선수 위원 투표에 출마할 자격을 얻었습니다.

그 마지막 관문이 IOC의 최종 후보 심사인데 이 회장은 "개인 자격, 국제 종목별 연맹(IF) 대표 자격으로 추천된 IOC 신규 회원 후보와 마찬가지로 선수 위원 후보도 똑같은 심사 절차를 거친다"고 소개했습니다.

절차는 1차 서류 검증에 이은 2차 IOC 윤리위원회의 윤리성 적격 판단, 3차 IOC 위원 추천위원회의 심사, 그리고 사실상의 최고 의사 결정체인 집행위원회의 추천 결정 순으로 내년 2월에 마무리됩니다.

골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된 지 얼마 안 됐기에 세계 골프계를 대변할 만한 이가 IOC에 없다는 측면에서 박인비가 선수 위원 후보로 최종 추천될 가능성은 높습니다.

다만, 김재열 국제빙상연맹회장이 IF 대표 자격으로 IOC 신규 위원으로 추천돼 이달 인도 뭄바이에서 열리는 총회 투표에서 사실상 당선을 예약한 터라 IOC가 박인비를 한국의 세 번째 위원 후보로 올릴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