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한국 사격, 여자 트랩 단체전서 4위…남자는 6위[항저우AG]

한국 사격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지막날 트랩 경기에서 메달을 추가하지 못했다.

이보나(부산시청), 조선아(상무), 강지은(KT)이 출전한 한국은 1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여자 트랩 단체전에서 330점을 기록, 중국(357점), 인도(337점), 카자흐스탄(336점)에 이어 4위에 자리했다.

단체전은 개인전 점수를 합산해 메달색을 가린다.

한국은 개인전에서는 조선아가 113점으로 8위에 올랐으나 이보나가 13위(110점), 강지은이 16위(107점)였다. 셋 모두 상위 6명이 겨루는 개인전 결선행이 무산됐다.

남자부 경기에서도 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정창희(대구시설공단), 안대명(부산시청), 김수영(울산 북구청)은 349점을 합작하며 단체전 6위에 그쳤다. 인도(361점)가 금메달을 따냈고 쿠웨이트(359점)가 은메달, 중국(354점)이 동메달이었다.


곽용빈(왼쪽부터), 정유진, 하광철이 26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혼합 단체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9.26 뉴스1곽용빈(왼쪽부터), 정유진, 하광철이 26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혼합 단체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9.26 뉴스1

한편 트랩 경기를 끝으로 모든 사격 일정을 마친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14개의 메달(금 2, 은 4, 동 8)을 수확했다. 원했던 3개의 금메달을 따진 못했으나 고른 메달을 적중 시키며 성과를 냈다.

러닝타깃에서 정유진(청주시청), 하광철(부산시청), 곽용빈(충남체육회)이 정상과 혼합 종목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명중시켰다.

남자 10m 공기권총 개인전(이원호), 남자 10m 공기소총 개인전(박하준)과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격에서는 개최국이자 세계 최강 중국이 가장 많은 16개의 금메달(은 9, 동 4)를 휩쓸었고, 신흥 강국 인도는 금메달 7개(은 9, 동 6)를 수확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