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한국 여자 배드민턴, 中 넘고 29년 만에 단체전 우승

1일 중국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 결승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안세영이 1세트를 따낸 후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한국 여자 배드민턴이 항저우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중국 만리장성을 넘고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 배드민턴이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우승한 것은 29년 만이다.

한국은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빈장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 단체 결승전에서 중국을 3대 0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후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안세영이 ‘천적’ 천위페이를 2대 0(21-12 21-13)으로 완벽하게 꺾으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어진 복식에서도 이소희-백하나 조가 중국의 천칭천-자이판 조를 2대 0(21-18 21-14)으로 경기를 따내 승기를 굳혔다.

마지막 경기가 된 세 번째 단식 주자로는 김가은이 나섰다. 김가은은 허빙자오와 1세트 접전 끝에 23-21로 승리했고, 2세트에서도 21-17로 이겨 이날 단체전 결승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