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한국 여자,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유현조, 개인전 동메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유현조. 한국 여자 대표팀은 유현조의 활약에 힘입어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과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은 아마추어 ‘여고생 트리오’유현조(천안중앙방통고), 김민솔, 임지유(이상 수성방통고)다.

한국 대표팀은 1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서호 국제 골프코스(파72·659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까지 최종 합계 29언더파 547타를 기록, 2위를 차지했다.

단체전 금메달은 4라운드 최종합계 34언더파 542타를 기록한 태국이 차지했다. 펑산산이 이끄는 홈코스 중국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선수 3명을 출전시키고도 최종합계 26언더파 550타를 기록해 동메달을 그쳤다.

이로써 한국은 아시안게임 골프 여자 단체전에서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2위에 올랐다. 가장 최근 단체전 금메달은 2010년 광저우 대회다.

단체전 은메달은 마지막날 유현조의 무서운 뒷심에서 시작됐다. 유현조는 이날 7타를 줄여 4라운드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9위에서 3위로 순위를 끌어 올려 개인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 게임 개인전 메달은 2014년 인천 대회서 박결(27·두산건설)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처음이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노메달에 그쳤다.

개인전 금메달은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아르피차야 유볼(태국)이 차지했다. 올 시즌 LPGA투어에 데뷔한 유볼은 아디티 아쇼크(인도)의 추격을 2타 차이로 뿌리치고 2관왕에 올랐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로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인뤄닝(중국)은 공동 8위(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쳤다.

인뤄닝과 함께 린시위, 류위를 대표로 출전시킨 중국은 개인전은 메달 획득에 실패하고 단체전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