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국감장 끌려나온 ‘탕후루’…“당 함유량 줄이려 개발중”

탕후루. 연합뉴스

최근 10대 청소년을 중심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중국 간식 ‘탕후루’가 국감장에 등장했다.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는 탕후루 전문 프랜차이즈 업체인 달콤나라앨리스의 정철훈 사내이사가 증언대에 나섰다. 탕후루는 과일에 꼬치를 꽂아 설탕물을 입힌 간식으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청소년 과다 당 섭취 및 비만의 주범으로 꼽히기도 했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청소년과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기업으로 성장했으면 그에 준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많은 학부모가 탕후루로 인한 소아비만, 소아당뇨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설탕의 함량을 줄이면서도 청소년들의 선호도를 높일 방법은 없느냐”며 “당류를 줄이고 천연당을 쓰는 방법도 개발이 가능할 것 같다”고 질의했다.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탕후루 설탕 과소비와 관련해 출석한 정철훈 달콤나라앨리스 사내이사가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정 이사는 “이 정도면 국가에서 지정하는 당 함유량에 적합하다고 판단해 개발했는데, 부족한 게 있지 않나 싶어 끊임없이 개발 중”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탕후루의 성분 표시 문제와 관련해선 “식약처 기준치에 적합하게 준비 중”이라며 “곧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이사는 “아이들에게 돈을 벌었으니 아이들에게 돈을 돌려주는 개념으로 기부도 하고 있다”며 “아이들 건강도 생각하고, 사회에 좋은 일도 하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