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공주 지진’ 비상 1단계 가동…“진동 느꼈다” 충남 신고만 240건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25일 저녁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충남 공주 지진 관련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25일 저녁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충남 공주 지진 관련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25일 밤 9시46분께 충남 공주시 남남서쪽 12㎞ 지역에서 규모 3.4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할 때 긴급조치 등을 하기 위해서다. 지진 위기경보 ‘경계’ 단계도 함께 발령됐다. 지진 위기경보는 상황에 따라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으로 발령된다. 소방청 집계에 따르면 지진 발생 뒤 밤 9시56분까지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충남 240건, 충북 4건, 전북 12건, 대전 103건, 세종 27건, 경기 1건 등 총 387건 접수됐다. 현재까지 신고된 피해 상황은 없다.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수준을 의미하는 계기진도는 지진이 발생한 충남이 5(모든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그릇과 창문 등이 깨지기도 하며 불안정한 물체는 넘어지는 수준)로 가장 높았고, 대전·세종·전북이 3(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는 수준), 경기·인천·경북·충북이 2(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수준)로 분석됐다. 최예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