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김우민, 자유형 400m도 금메달…첫 아시안게임서 ‘3관왕’ 달성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3관왕’을 뜻하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3관왕’을 뜻하는 손가락 세 개를 들어 보이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뉴 마린보이’ 김우민(22·강원도청)이 압도적인 독주로 3관왕에 등극했다. 적수가 없는 승부였다. 김우민은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4초36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김우민은 3분48초81을 기록한 중국 판잔러(2위)를 가볍게 따돌렸다. 이로써 김우민은 계영 800m(200m × 4) 금메달, 자유형 800m에 이어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번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김우민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4관왕을 노리기도 했으나, 자유형 1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4관왕은 무산됐다. 이번이 첫 아시안게임인 김우민은 한국 수영 역대 세 번째 3관왕에 전설들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최윤희(1982년 뉴델리), 박태환(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에 이은 새로운 강자의 탄생이다. 김우민은 “제 첫 아시안게임에 그런 영광스러운 3관왕을 달성해서 정말 기쁘다”라고 했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김우민이 29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 아쿠아틱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우승한 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항저우/연합뉴스

이제 김우민은 파리올림픽을 바라본다. 김우민은 “제 목표가 파리올림픽이기 때문에, 파리올림픽에서는 (400m 초반에) 그 정도 페이스를 가야지 세계적인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초반에 올린 것도 있다”라며 “파리올림픽에 포디움(시상대)에 올라가고 싶은데, 그걸 위해서 연습하는 단계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한가위를 맞아 금메달을 따낸 김우민은 “좋은 날에 3관왕 달성할 수 있어서 기쁘다. 추석인데 제 금메달이 조금이라도 선물이 되는 금메달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위에 부모님이 계셔서 제가 세리머니로 올라가서 절을 한 번 올렸다. 그게 전 국민에게 한 것이기도 하다.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웃었다. 항저우/이준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