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대마를 담배로 착각”…지드래곤, 12년전 ’마약 스캔들‘ 해명은

그룹 ‘빅뱅’ 멤버 겸 솔로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또 ‘마약 스캔들’에 휩싸였다. 12년 전 첫 범행 때 “대마를 담배로 착각했다”고 해명한 그가 이번에 어떤 입장을 밝힐 지 관심이다.

26일 연예계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최근 마약류 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지드래곤을 형사 입건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일본 한 클럽에서 대마를 흡입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는데 당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지드래곤은 이듬해인 SBS TV 예능물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대마 흡입 혐의와 관련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대마초 냄새를 맡아본 적이 없기 때문에 (대마초와 담배를) 구분하지 못했다”면서 “거짓말이 통한다는 게 말이 안 되고, 만약 거짓말을 했다면 사람들을 못 봤을 것 같다”고 설명했었다.

현재 지드래곤은 빅뱅을 발굴한 YG엔터테인먼트에 속해 있지 않다. YG는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 공식 대응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지드래곤은 현재 솔로 앨범 작업 중이다.

경찰은 배우 이선균 마약 스캔들에 연루된 유흥업소 여직원을 조사하다 지드래곤이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선균과는 별건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