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추석 귀성 정체 풀려…귀경길은 일부 혼잡 계속

▲ 정체되는 고속도로 진입로


추석인 오늘(29일) 밤 귀성 방향은 교통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지만 귀경 차량은 일부 구간을 중심으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교통예보에 따르면 오늘 밤 11시 기준으로 서울 요금소에서 출발하는 차량의 주요 도착지별 예상 소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30분 등입니다.

각 도시에서 서울까지의 예상 소요 시간은 광주는 3시간 40분, 대전은 2시간 10분으로 반대 방향보다 다소 더 걸릴 걸로 예측됐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입장 휴게소 부근∼안성분기점 부근 15㎞, 옥산 부근∼청주 휴게소 부근 11㎞, 양재 부근∼반포·청주분기점 부근∼남이분기점 5㎞ 구간 등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옥산 휴게소 부근∼옥산 2㎞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답답한 상황입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 부근∼서해대교 부근 22㎞, 매송∼팔곡터널 5㎞, 일직분기점∼금천·발안 부근∼화성 휴게소 4㎞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음성 휴게소 부근∼일죽 부근 7㎞, 증평∼진천터널 부근 3㎞, 중부3터널 부근∼경기광주IC·서청주∼서청주 부근 2㎞에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남이 방향에서는 서청주∼남이분기점 5㎞에 차량 정체가 남아 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각각 48만대가 이동하는 등 전국 교통량이 627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연휴 셋째 날인 내일은 추석 당일인 오늘보다는 덜하지만, 오전부터 자정 무렵까지 귀경 방향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도로공사는 내일 전국에서 차량 542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