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80대 노모 살해 후 PC방에서 춤춘 50대 징역 18년


80대 노모를 살해한 5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13형사부(이용희 부장판사)는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55)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A씨는 1월 25일 오후 5시18분쯤 전북 전주시 자택에서 80대 어머니의 머리와 얼굴 등을 둔기로 여러 차례 내리쳐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신질환을 앓던 그는 범행 직후 PC방으로 이동해 SNS로 음악방송을 시청하면서 춤을 추는 등 기행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집으로 들어가 태연하게 일상생활을 하기도 했다.

A씨의 범행은 이튿날 첫째 아들이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들통났다. A씨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그의 옷과 둔기에서 어머니의 DNA가 검출돼 덜미를 잡혔다.

재판부는 양형 사유에 대해 “피고인은 반인륜적, 반사회적 범죄를 저질렀는데도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후회의 모습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도 “피고인이 망상형 정신 질환으로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이현 기자 [email protected]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