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40억 애교' 후안무치" vs "박원순 등 보선 총비용 964억 원"

여야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비용 40억 원에 대해 '1년에 1천억 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는 국민의힘 김태우 후보의 발언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오늘(1일)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김 후보의 막말을 뻔뻔하게 두둔하고 나섰다"며 "여당은 40억 원의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들이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더욱이 김 후보의 공적인 사명감 때문에 생긴 일이라니 입에 침이나 바르고 거짓말하라"며 "국민께서 오만하기 짝이 없는 여당의 파렴치한 변명을 얼마나 더 들어줘야 하느냐"고 따졌습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보궐선거로 인해 비용이 발생한 것은 틀림없지만, 김 후보가 공익제보자로서 공적 사명감을 갖고 일을 하다 생긴 일"이라며 김 후보자의 관련 발언 논란을 엄호한 것을 겨냥한 것입니다.

권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무지막지한 사면복권으로 공천까지 받았다지만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감싸다니 국민이 우습게 보이나"라며 "40억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줄 국민은 없다"고 쏘아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여당이 민생과 경제는 저버리고 구청장 보궐선거에 올인한 것도 부족해 혈세 40억 원을 낭비하고도 애교로 봐달라는 후안무치한 후보를 두둔하느냐"면서 "국민의힘은 이런 후안무치한 후보를 뽑아달라는 억지를 쓰지 말고 강서구민께 사죄부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 박·오·안(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트리오의 보궐선거 총비용은 964억 원이었다"며 "성 비위로 연이어 보궐선거를 유발한 민주당이 과연 공익제보자의 보궐선거를 운운할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했습니다.